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
디지털 카메라2019.06.19 14:04



약 2주 전 저가 애지중지하던 오래된 올림푸스 5050을 분실했다고 글을 올렸습니다.

그 당시에는 분실된 것으로 알고 후임을 찾던 중 캐논 파워샷 SX70SH에 홀리고 말았던 거죠.

홀렸던 이유는 휴대성과 간편성 그리고 배울이 높은 줌 기능을 갖춘 디디털 카메라가 바로 내가

원하는 기능을 그대로 갖추었어요, 그리고 무선통신 기능인 wi-fi와 블루투스까지...

그러니 내 혼이 제자리에 있을 수 없었죠.

 

분실이라는 아픈 마음이 있지만 새로운 식구를 맞이할 수 있는 구실이 확실하게 생긴 거였죠.

하지만 찜을 해 놓고 구매시기에 대해 갈등을 느끼던 중 분실했다는 카메라가 나타나고 말았습니다.

 

그리고 2~3일 후

에~라 지르자! 지르자!! 지르고 말자!!!

지금은 저의 손에 들어와 버렸습니다.

 

바로 이 녀석!

 

 

와~아! 그런데 풍채가 장난이 아니네요.

자! 이 글을 보시는 분들께서는 비교대상이 있어야 '아하! 그렇네' 하시겠죠.

 

 

지금은 외모만 바라봤지만 앞으로 차근차근 이 녀석의 성질이 어떤지 일문 일답으로 

알아보겠습니다.

잠시만 기다려 주세요.^^

 

 

 

 





Posted by donmoge

댓글을 달아 주세요